[올림픽] '종료 1초전 발차기' 이다빈, 결승진출…태권도 첫 金 보인다
[올림픽] '종료 1초전 발차기' 이다빈, 결승진출…태권도 첫 金 보인다
  • 편집국
  • 승인 2021.07.2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바=뉴스1) 나연준 기자 = 이다빈(25·서울시청)이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를 잡고 결승에 진출했다. 종료 직전 극적인 포인트를 따내 승리했다.

이다빈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여자 67㎏ 초과급 4강에서 세계랭킹 1위 비안카 워크던(영국)을 25-24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현재까지 도쿄 올림픽 태권도 종목서 금메달이 없던 한국 선수단에는 낭보다. 태권도가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00 시드니 대회 이후 처음으로 노골드 위기에 놓였던 한국에게 희망이 생겼다.

1라운드 시작과 함께 상대 비안카가 잇따른 감점을 받았다. 경기 시작 전에 공격하고 이다빈을 잡고 공격하는 등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감점만 3개를 받았다. 행운이 따른 이다빈은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 3-1로 앞선 채 1라운드를 마쳤다.

이다빈은 2라운드 시작과 함께 몸통에 발차기를 연속해서 내주고 역전 당했다. 그러나 곧 주먹으로 1점을 만회했고 이어 발차기로 머리를 가격해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승리는 쉽게 잡히지 않았다. 이다빈은 2라운드 막바지 실점하면서 경기는 10-10 동점이 됐다. 승부는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3라운드 초반, 이다빈이 비안카의 머리를 발로 때려 3점을 얻었다. 발차기 이후 넘어져 감점이 선언되기도 했지만 비디오 판독 끝에 상대가 밀었다고 판단, 감점이 무효처리 됐다.

경기는 마지막까지 치열했다. 1점 차로 근소하게 앞서가던 이다빈은 주먹으로 득점하고 상대의 감점까지 더해 3점 차로 달아났다. 여기에 상대의 발차기 득점에 이의를 제기, 상대 점수에서 2점이 빠졌다.

하지만 이다빈은 비안카에게 연속 공격을 허용하며 22-24로 역전 당했다.

패색이 짙었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포기하지 않았던 이다빈은 경기 종료 1초를 남기고 발차기로 상대 머리를 가격, 짜릿한 역전승을 완성했다.

이로써 이다빈은 첫 올림픽 출전에서 금메달을 노려볼 수 있게 됐다. 이미 아시아선수권대회(2016), 아시안게임(2018), 세계선수권대회(2019) 등을 차례로 제패했기에 그랜드슬램도 자연스럽게 달성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