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가장 많은 선수 보냈는데…태권도, 사상 첫 '노골드' 충격
[올림픽] 가장 많은 선수 보냈는데…태권도, 사상 첫 '노골드' 충격
  • 편집국
  • 승인 2021.07.27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권도 이다빈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67kg급 여자 태권도 결승전에서 세르비아의 밀리차 만디치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태권도 종주국 한국의 자존심이 무너졌다. 역대 가장 많은 선수를 파견하며 역대 최고의 성적까지 기대했지만 결과는 '노 골드'였다.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에서는 2020 도쿄 올림픽 태권도 마지막 날 경기가 펼쳐졌다.

한국은 여자 67㎏ 초과급 이다빈(25·서울시청)과 남자 80㎏ 초과급 인교돈(29·한국가스공사)이 출전, 금메달에 도전했지만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다빈은 은메달, 인교돈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값진 성과임은 부인할 수 없으나 기다린 금빛 발차기는 없었다.

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2000 시드니 대회부터 태권도는 한국의 메달밭이었다. 시드니 대회에서 금메달 3개를 따낸 것을 시작으로 매 대회 금메달을 놓치지 않았다.

그러나 이번 올림픽은 달랐다. 태권도 일정이 시작된 24일 장준(21·한국체대)이 남자 58㎏급에서 동메달을 따냈지만 심재영(26·춘천시청)은 여자 49㎏급 8강에서 탈락했다.

출발부터 불안했으나 당황하진 않았다. 25일에는 한국 태권도 간판 이대훈(29·대전시청)이 출격하기에 금메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하지만 이대훈은 남자 68㎏급 16강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했다. 나아가 동메달 결정전에서도 패하며 아예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태권도 이대훈이 25일 밤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A홀에서 열린 태권도 남자 68kg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자오솨이에 패해 아쉬워 하고 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대훈은 13-17로 패배했다. 2021.7.25/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5일 출전한 여자 57㎏급 이아름(29·고양시청)도 16강에서 덜미를 잡혀 메달을 놓쳤다. 그리고 마지막 날 이다빈(은메달), 인교돈(동메달)마저 금맥을 찾지 못했다.

한국은 역대 가장 많은 6명의 선수를 출전시켰지만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로 올림픽을 마무리했다. 3개의 소중한 메달을 얻었지만 노골드에 그친 것은 종주국으로서 분명 아쉬움이 남았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전 경험이 떨어진 것은 큰 타격이었다.

지난 2019년 12월 월드그랑프리 파이널 이후 코로나19의 전세계적인 확산으로 국제대회 출전이 제한됐다. 지난해 1월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이 사실상 마지막 실전이었다.

장준은 "코로나19 이후 경기를 많이 못 뛰어 경기감각이 떨어졌다. 그런데 바로 큰 대회를 뛰니 경기감각이 발휘되지 않았고 긴장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대훈도 "최근 경기를 많이 못 뛰어 조급한 마음이 컸다. 이기고 있어도 불안했다"며 실전 감각이 떨어졌음을 인정했다.

태권도의 세계화에 따라 다른 국가 선수들의 기량이 올라온 것도 무시할 수 없다. 한국의 태권도 지도자들은 이미 세계 각국에서 활약 중이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태국이 태권도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내기도 했다. 2002년부터 태국 대표팀을 이끌며, 태국을 태권도 강국으로 성장시킨 한국인 지도자 최영석 감독의 역할이 결정적이었다.

도쿄 올림픽은 끝났고 결과는 되돌릴 수 없다. 3년 뒤 열리게 될 2024 파리 올림픽에서는 태권도 강국의 위치를 되찾기 위해 고민해야 한다. 이제 태권도는, 당연한 금메달 밭이 아니다. 우리가 도전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