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원조 제이팍' 목소리 듣자마자 "트림 한 거 아니야?" 대폭소
임영웅, '원조 제이팍' 목소리 듣자마자 "트림 한 거 아니야?" 대폭소
  • 편집국
  • 승인 2021.08.05 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조선 '뽕숭아학당'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뽕숭아학당' 임영웅이 남다른 입담을 뽐냈다.

4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뽕숭아학당'에서는 미스터리 음악쇼 뽕면가왕이 펼쳐진 가운데 닉네임 '원조 제이팍'이 등장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사랑과 평화의 '어머님의 자장가'를 선곡했다. 첫 소절부터 연륜이 느껴지는 목소리에 TOP6는 추리를 시작했다. 원조 제이팍의 창법, 자세 모두 여유가 느껴졌다.

원조 제이팍은 음성을 변조하고 입을 열었다. "네"라는 말을 듣자마자 임영웅은 "트림 하신 거 아니야?"라고 농을 던져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원조 제이팍은 붐과 얘기를 나누다 "내 목소리는 왜 이따위야"라고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더했다.

원조 제이팍의 정체는 배우 박준규였다. 그는 "여러분 앞에서 노래할 수 있다는 게 행운 아니냐. 노래를 잘 해보고 싶었는데 가면이 자꾸 내려와"라며 아쉬워해 폭소를 안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