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초대 '암벽 여왕' 서채현의 볼더링
올림픽 초대 '암벽 여왕' 서채현의 볼더링
  • 편집국
  • 승인 2021.08.0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뉴스1) 송원영 기자 =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이 6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 볼더링 결승 경기를 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정식 종목이 된 스포츠클라이밍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의 합산 점수로 순위를 결정한다. 스피드는 높이 15m 경사벽을 빨리 오르는 종목이고, 볼더링은 높이 4.5m 암벽에 다양한 인공 구조물로 구성된 4개 코스를 로프 없이 맨몸으로 통과하는 종목이다. 리드는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15m 높이의 암벽을 6분 이내에 가장 높이 오르는 종목이다.2021.8.6/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