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배구, 브라질에 막혀 결승 좌절…탁구 2연속 '노 메달' 씁쓸(종합)
[올림픽] 여자배구, 브라질에 막혀 결승 좌절…탁구 2연속 '노 메달' 씁쓸(종합)
  • 편집국
  • 승인 2021.08.07 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경을 비롯한 여자배구 대표팀이 6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준결승 대한민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으로 패한 뒤 아쉬워 하고 있다. 2021.8.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나연준 기자,이재상 기자,김도용 기자,문대현 기자,안영준 기자,서장원 기자 =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이 세계 2위 브라질의 벽에 막혀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한국 남자 탁구는 동메달결정전에서 일본에 패해 빈손으로 돌아가게 됐다.

다이빙 우하람(23·국민체육진흥공단)과 김영택(20·제주도청)은 준결선 진출에 성공했고, 금메달이 멀어진 여자 골프는 7일 열리는 마지막 라운드서 반전을 노린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6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승 브라질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16-25 16-25 16-25)으로 패했다.

8강에서 5세트 접전 끝에 터키에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에 올라간 한국은 브라질의 파상공세를 감당하지 못하며 무기력하게 경기를 내줬다.

믿었던 에이스 김연경이 상대의 집중 견제에 막혀 10득점에 그쳤고, 필요할 때마다 귀중한 득점을 해준 박정아도 10득점으로 고전했다.

브라질의 타점 높고 강력한 공격은 시작부터 폭발했고 세트를 거듭할수록 더 강해졌다. 수비하는 데 급급했던 한국은 단 1세트도 반격하지 못하고 브라질에 결승행 티켓을 내줬다.

결승행이 좌절된 한국은 8일 오전 9시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탁구 장우진, 이상수, 정영식이 6일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 동메달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이날 남자 탁구팀은 일본에 패해 메달 획득을 못했다. 2021.8.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 남자 탁구는 일본에 패해 '노 메달'로 대회를 마감했다.

이상수(31·삼성생명), 정영식(29), 장우진(26·이상 미래에셋)으로 구성된 남자 탁구대표팀은 6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 동메달결정전에서 일본에 1-3으로 졌다.

남자 복식 세계 1위 이상수-정영식이 복식 첫 경기를 내준 게 뼈아팠다.

단식 2경기서 장우진이 하리모토 도모카즈에 패해 게임스코어 0-2로 뒤진 한국은 단식에 출전한 정영식이 니와 고키를 꺾으며 희망을 살렸다. 하지만 장우진이 4경기에서 미즈타니 준에게 패하면서 고개를 떨궜다.

기대했던 남자 단체전에서도 메달을 따지 못하면서 한국 탁구는 빈손으로 귀국하게 됐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2연속 올림픽 노메달이다.

 

 

 

 

 

 

 

다이빙 우하람이 3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3m스프링보드 결승전에서 다이빙을 하고 있다. 2021.8.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 다이빙 우하람과 김영택은 다이빙 10m 플랫폼 준결선에 올랐다.

우하람은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 다이빙 경기장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다이빙 10m 플랫폼에서 427.25점을 획득, 7위를 기록해 18위까지 주어지는 준결선 진출 티켓을 거머쥐었다.

3m 스프링보드에서 결선 4위까지 오른 우하람은 10m 플랫폼에서 1~3차 시기까지 순항하며 중간 순위 6위로 반환점을 돌았다. 4차 시기에서 삐끗했지만 나머지 5, 6차 시기를 무난하게 마치면서 상위권에서 예선을 마쳤다.

김영택은 3차 시기까지 저조한 성적을 냈지만, 4차 시기부터 힘을 내면서 희망을 살렸다. 마지막 6차 시기에서 63.00점을 획득한 김영택은 남은 경쟁자들이 낮은 점수를 받은 덕에 극적으로 준결선행 막차를 탔다.

준결선은 7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준결선 무대를 통과하면 같은 날 오후 3시 결선을 치른다.

 

 

 

 

 

 

 

골프 국가대표 김효주와 김세영이 6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 1번홀에서 대화를 하고 있다. 2021.8.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올림픽 2연패를 노리는 여자 골프는 금메달 가능성이 줄어들고 있다.

김세영(28‧메디힐)은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7447야드)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 3라운드에서 중간합계 7언더파 206타를 기록, 타수를 줄이지 못한 고진영(26·솔레어) 등과 함께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단독 선두 코다(15언더파 198타)와는 8타 차이다. 금메달은 쉽지 않다. 하지만 공동 3위 그룹(10언더파 203타)과는 3타 차에 불과해 마지막 라운드에서 동메달을 노려볼 수 있다.

김효주(26‧롯데)는 이날 1타를 줄이며 공동 18위(5언더파 209타), 박인비(33‧KB금융그룹)는 이븐파에 그치며 공동 25위(3언더파 210타)에 머물렀다.

 

 

 

 

 

 

 

스포츠클라이밍 서채현이 6일 일본 도쿄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스포츠클라이밍 콤바인 볼더링 결승전에서 암벽을 오르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정식 종목이 된 스포츠클라이밍은 스피드, 볼더링, 리드의 합산 점수로 순위를 결정한다. 스피드는 높이 15m 경사벽을 빨리 오르는 종목이고, 볼더링은 높이 4.5m 암벽에 다양한 인공 구조물로 구성된 4개 코스를 로프 없이 맨몸으로 통과하는 종목이다. 리드는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15m 높이의 암벽을 6분 이내에 가장 높이 오르는 종목이다.2021.8.6/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한국 스포츠 클라이밍 기대주 서채현(18‧노스페이스)은 첫 올림픽 무대에서 선전하며 내일의 희망을 밝혔다.

서채현은 6일 일본 도쿄의 아오미 어반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결선 리드 종목에서 35 홀드로 8명 중 2위를 기록했다.

앞서 열린 스피드에서 8위, 볼더링 종목 7위로 총 112점을 획득, 최하위인 8위에 그쳤던 서채현은 주종목인 리드에서 대역전극을 노렸다. 1위를 기록하면 극적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서채현은 35홀드 이후 손이 미끌어지면서 떨어졌고 끝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그렇지만 세계 무대에서 경쟁력을 입증하며 3년 뒤 파리 올림픽을 기대케 했다.

 

 

 

 

 

 

 

근대5종 국가대표 김세희가 6일 오후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수영 200m에 출전하며 손 인사하고 있다. 2021.8.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근대5종 여자부에서는 김세희(26‧BNK저축은행)가 마지막 종목인 레이저 런(육상+사격)에서 부진해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그러나 최종 11위를 기록하며 한국 여자 근대5종 사상 올림픽 최고 성적을 올렸다. 함께 출전한 김선우(25‧경기도청)는 17위를 마크했다.

가라테 종목에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한 박희준(27)은 동메달결정전에서 '유럽챔피언' 알리 소푸글루(터키)에 패해 메달을 획득하지 못했고, '한국 사이클의 희망' 이혜진(29·부산지방공단스포원)도 여자 스프린트 16강행에 실패하며 대회를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