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아쉬운 여자골프, 메달 획득 실패…'세계 1위' 코다 金 획득(종합)
[올림픽] 아쉬운 여자골프, 메달 획득 실패…'세계 1위' 코다 金 획득(종합)
  • 편집국
  • 승인 2021.08.0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진영과 김세영이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4라운드에서 티샷 준비를 하고 있다. 2021.8.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사이타마=뉴스1) 이재상 기자 =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던 여자 골프가 2020 도쿄 올림픽에선 빈손에 그쳤다.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세계랭킹 2위 고진영(26‧솔레어)은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와고에시의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7447야드)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골프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합계 10언더파 274타를 적어낸 고진영은 김세영(28‧메디힐), 하타오카 나사(일본), 유카 사소(필리핀) 등과 공동 9위로 대회를 마쳤다. 기대했던 메달 획득은 실패로 끝났다.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고진영은 5번홀(파4)과 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상위권에 도약했다.

이어 10번홀(파3)과 14번홀(파5)에서 한타씩 줄여 기대를 키웠으나 이후 결정적인 퍼팅을 놓치면서 선두권과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다소 맥이 빠진 고진영은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마지막 라운드를 마쳤다.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다시 한 번 올림픽 무대를 밟은 김세영은 버디 6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쳐 최종합계 10언더파 274타를 기록했다.

 

 

 

 

 

박인비가 7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4라운드에 입장하고 있다. 2021.8.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세영은 10번홀까지 버디 4개를 잡아내며 선두권을 추격했다. 하지만 11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면서 주춤했다. 이후 1타를 더 줄였지만 끝내 메달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김효주(26‧롯데)는 이날 한국 선수들 가운데 가장 빼어난 샷 감각을 자랑했다. 김효주는 버디 6개 보기 2개를 적어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합계 9언더파 275타를 기록한 김효주는 제시카 코다(미국), 쓰웨이링(대만)과 공동 15위를 마크했다.

지난 대회 우승자 박인비는 이날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 5언더파 279타, 공동 23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경기 후 박인비는 "이번이 마지막 올림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회 우승은 코다가 차지했다.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에 올랐던 코다는 마지막날 버디 5개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67타로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코다는 7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리디아 고(뉴질랜드), 아디티 아쇼크(인도), 이나미 모네(일본) 등에게 추격을 받았다. 하지만 코다는 8, 9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내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후에도 코다는 추격을 뿌리치고 생애 첫 올림픽 무대 정상에 올랐다.

리우 올림픽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리디아 고는 이번엔 동메달을 목에 걸며 2개 대회 연속 메달을 획득했다.

리디아 고와 이나미는 합계 16언더파 268타를 기록, 연장전 승부를 치렀다. 18번홀(파4)에서 펼쳐진 연장전에서 리디아 고는 보기를 범해 파 세이브를 기록한 이나미에 패해 동메달에 만족해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