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게 다 작전?" '당나귀 귀', 펜싱 F4가 직접 밝힌 금메달 비하인드
"그게 다 작전?" '당나귀 귀', 펜싱 F4가 직접 밝힌 금메달 비하인드
  • 편집국
  • 승인 2021.08.0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펜싱 F4가 직접 밝힌 올림픽 비하인드는 무엇일까.

8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올림픽 2연패를 달성한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 김정환, 구본길, 김준호, 오상욱 선수의 금빛 입담이 폭발한다.

이날 압도적인 실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외모로 화제가 된 남자 사브르 대표팀 선수들의 실물을 처음 본 출연진들은 "아이돌 같다" 감탄했고, 솔라는 "네 분이시니까 남자 마마무 같다"며 수줍게 팬심을 드러냈다.

대화가 이어지면서 갑자기 튀어나온 구본길 선수의 사투리에 MC 전현무는 고향이 어디인지를 물었고 그는 "서울 온 지 십년이 넘었다. 많이 고쳤다고 생각했는데"라며 당황해 큰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출연진들이 공격 상황에서 양쪽 모두 소리를 지르는 일명 '익룡 샤우팅'에 대해 궁금해하자 김정환 선수가 진지한 표정으로 이를 설명했고,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의외의 답변에 또 한번 폭소를 터뜨렸다고 해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후 이탈리아와의 결승전 명승부를 다시 보던 선수들은 국민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던 장면이 사실은 구본길 선수의 작전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와 김숙은 "이게 쇼였어?", "진짜 머리 좋다!"라며 놀라워해 과연 어떤 기막힌 작전이었을지 깜놀할 진실이 밝혀질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허재는 구본길과 오상욱이 '당나귀 귀' 보스들 중 자신을 최애 보스로 꼽자 "진짜 사람 볼 줄 안다"면서 내심 뿌듯해했다는데. 하지만 두 사람이 허재의 팬이 된 진짜 이유를 밝히자 허재는 머쓱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펜싱 F4의 흥미진진한 올림픽 비하인드 토크는 8일 오후 5시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