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코로나19 자가격리 뒷이야기 "자녀 생각에 뭉클"…왜 [RE:TV]
유재석, 코로나19 자가격리 뒷이야기 "자녀 생각에 뭉클"…왜 [RE:TV]
  • 편집국
  • 승인 2022.01.02 0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치료를 받고 돌아온 유재석이 자가격리 기간 동안 느꼈던 힘든 점에 대해 얘기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코로나19 완치 판정 후 돌아온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준하, 하하, 미주, 신봉선은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유재석을 환대했고, 자가격리 기간 중 있었던 일에 대해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많은 분들의 응원 속에 조심스럽게 회복을 하고 돌아왔다"라며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얘기했다. 유재석은 "처음에 (확진 판정) 전화를 듣고 힘이 쭉 빠지더라"라며 "다행히 증상이 없었다, 그래서 빨리 회복할 수 있지만 한편으로는 그래서 더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격리 기간에 대해 "작은 방에서 거의 '올드보이'처럼 지냈다"라며 "밥을 비닐 낀 손으로 잡아서 먹고 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격리기간 중의 일상에 대해 "보통 아침 6시30분에 일어나서 자가격리하는 동료들과 전화통화를 했다"라며 "전화를 너무 많이 했다"라고 했다. 정준하는 이런 유재석에게 "(너무 전화를 해서) 오후에는 목이 쉬어있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유재석은 조세호와 영상 통화를 하면서 있었던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영상 통화를 하는데 웃통을 벗고 있더라"라며 "자기 집에서 옷을 벗고 영상 통화를 하는데 너무 웃겼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유재석은 미주가 보내준 영상들로 많은 시간을 행복하게 보낼 수 있었다고 밝히기도. 특히 유재석은 "나중에 볼 영상이 없다고 하니깐 '미주직캠' 영상을 추천해서 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미주의 엉뚱함을 엿볼 수 있게 했다.

유재석은 자가격리를 하는 동안 아이들과 떨어져 있어 아쉬웠던 부분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그는 "아이들이 너무 보고 싶은데 보지 못해서 영상통화를 계속 했다"라며 "(자가격리 해제 후)울진 않았지만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도 저 때문에 격리를 해야했는데, 그래서 더 뭉클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유재석은 "수많은 분들에게 걱정을 끼쳐드리게 되서 마음이 너무 안 좋았다"라고 심경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유재석은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지난해 12월13일 PCR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재택 치료를 이어오던 중 12월21일부로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